마이크 혼다 “위안부 판결로는 부족…일본 제재해야”

뉴스1 입력 2021-01-10 07:24수정 2021-01-10 08: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이 2018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65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재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마이크 혼다 전 미국 연방하원의원이 9일 한국 법원의 위안부 판결에 대해 “좋은 결정이지만, 일본 정부를 움직임일 순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쟁 피해국들과 함께 연대해 일본 정부에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혼다 전 의원은 이날 <뉴스1>과 전화 통화에서 “위안부 희생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혼다 전 의원은 일본계 미국인으로 2007년 미국 연방의회 사상 처음으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요구한 ‘121호 결의안’ 채택을 주도한 인물로, 같은 해 이용수 할머니가 미국 연방하원 일본군 위안부 청문회에서 연설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도 했다.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재판장 김정곤)는 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 대해 “원고들에게 1인당 1억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주요기사
혼다 전 의원은 판결에 대해 “금전적인 배상을 청구한 것은 좋은 일이지만, 한국 법원이 일본 정부에 배상금을 받아낼 법적 권한은 없다”면서 “이 보다는 문재인 정부가 나서 해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외교적 해법을 활용해 일본 정부의 법적인 사과와 일본 전역의 교과서에 위안부 내용을 포함하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와 같은 일본 전쟁 피해국들과 함께 일본 정부를 향해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미중 패권갈등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나서 미국의 동맹국인 일본에 제재를 가하는 이 방안은 현실적이지 못하는 지적도 있기 때문에 정부가 나서지 못한다면 한국인들이 나서 ‘불매운동’을 지속해야한다고 혼다 전의원은 말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에서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감명이 깊었다”고 덧붙였다.

혼다 전 의원은 최근 불매운동이 약화됐다는 소식을 듣고 “코로나19는 불매운동에 장애물이 되지 않는다”면서 “진심으로 불매운동을 해 일본 경제에 타격을 입히면 의미 있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