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반도 평화 위한 새해 기대…남북 합의 존중하고 계승”

뉴스1 입력 2021-01-09 19:26수정 2021-01-09 19: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양 노동신문=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9일 북한의 제8차 노동당 대회와 관련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2021년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제8차 당대회 사업 총화보고를 통해 올해의 주요 정책방향 및 과제를 밝혔다”며 “정부는 이미 한반도의 평화 정착, 번영을 위한 일관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2021년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남북 간의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획기적인 관계 개선을 이루는 한 해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신 대변인은 “민주당은 7·4 남북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등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하고 계승하며,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