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난입사건에 정총리 “묘한 기시감…정신 번뜩 차린다”

뉴스1 입력 2021-01-09 09:32수정 2021-01-09 09: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새해벽두, 민주주의의 상징처럼 여겨졌던 미국에서 의회가 폭력으로 침탈당하는 모습을 보며 묘한 기시감과 함께 정신을 번뜩 차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민주주의 제도에서 국민은 주인이며 그 궁극적 목표 역시 국민이어야 한다”라며 글을 남겼다.

이어 “국민을 차별하고 편가르며 선동하는 정치는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서로 다름을 인정하며, 존중하고 배려하며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독선과 불통의 정치는 종국에 국민 불행으로 귀결되는 것이 역사의 증명”이라며 “설득보다 더 쉬운 것이 선동이다. 대화보다 더 쉬운 것이 독단”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어렵지만, 힘들지만 더 설득하고 더 대화하며 강퍅한 ‘우리들만’이 아니라 너나없이 다 함께 잘 사는 나라 민주주의 모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