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감 -17도’ 북극 한파 와중에…아파트 910세대 정전

뉴시스 입력 2021-01-08 18:57수정 2021-01-08 18: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봉구 910세대 규모 아파트 단지 정전
노인정 배관 파손으로 변전실에 물 새
도봉구 오후 6시30분 기준 체감 -16.9도
서울의 900여세대 규모 아파트 단지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극한 추위 속 배관 동파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된다.

8일 도봉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부터 서울 도봉구 소재 한 아파트 단지에서 정전이 일어났다. 이 아파트 단지는 910세대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청 등은 한파로 인해 아파트 단지 안에 위치한 노인정 난방 배관이 파손되면서 물이 흘러 변전실로 들어가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전 등은 복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들은 이날 오후부터 끊긴 전기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다고 한다.

주요기사
한편 오후 6시30분 현재 서울 도봉구의 기온은 -13.3도다. 바람도 불면서 체감기온은 더 떨어져 -16.9도를 기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