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도착 대표단 ‘억류 해제’ 대책 논의…해양오염 증거는 아직

뉴시스 입력 2021-01-08 17:23수정 2021-01-08 17: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억류 선박 선장 "식사·난방·비축물품 문제 없어"
장·차관 주재 점검회의, 화상회의서 상황 점검
이란에 도착한 외교부 실무 대표단이 한국 선박과 선원의 조기 억류 해제를 위해 대책을 모색하고 나섰다. 주이란 한국대사관은 선원들과 접촉해 안전을 확인하고, 가족들과의 통화를 추진하는 등 영사 조력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8일 외교부에 따르면 고경석 아프리카중동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대표단이 지난 7일 이란 테헤란에 도착해 주이란 한국대사관과 현지 상황을 공유하고, 관련 대책을 협의하고 있다.

주이란 대사관은 억류된 선원과 접촉을 이어가고 있으며, 가족들과 통화를 주선하는데도 힘을 쏟고 있다. 앞서 주이란 대사관 사건사고담당 영사를 포함한 현장지원팀 3명은 테헤란에서 선박이 억류돼 있는 반다르아바스까지 차량으로 1300㎞를 이동해 전날 선원을 면담했다.

이 당국자는 “이란 당국이 주선해 유정현 주이란 한국대사가 한국시간으로 이날 새벽 한국케미호 선장과 유선 접촉을 하고, 한국인을 비롯한 다른 선원 모두 양호한 건강 상태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식사나 난방, 비축물품 등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다만 한국인 1명은 항해 전인 12월 말부터 복통 증상을 보였으며, 선박이 나포된 후 이란 당국에 이를 알리고 하선 후 현지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억류된 한국인 5명, 미얀마 11명, 베트남 2명, 인도네시아 2명 등 모두 20명이다. 이들 국가의 정부도 자국민의 조기 억류 해제를 위해 외교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동시에 서울 외교부 본부에서는 선박 나포 문제 조기 해결을 위해 강경화 장관과 최종건 제1차관, 최종문 제2차관이 참여하는 대책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또 본부와 주이란 한국대사관 등 재외공관 합동회의를 통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으며, 주말에는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억류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이란 혁명수비대는 선박 나포 이유로 제시한 ‘해양 오염’과 관련해 아직까지 관련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상응하는 증거자료 제출을 외교채널을 통해 요청해 놓은 상태이고, 아직 구체적으로 증거자료를 접수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해양 오염은 표면적 이유일 뿐 이면에서 한국 내 동결 자금 해소가 거론되고 있는데 대해선 “이란 측이 공식적으로 환경오염 등 기술적 문제가 있다는데 주의를 기울여서 차분하고 냉정하게 대처하는 것이 사건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