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의료인·고위험군 백신 우선…무료지만 종류 선택 어려워”

뉴시스 입력 2021-01-08 13:48수정 2021-01-08 1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회 접종 완료까지 시간 걸려…타국도 집단면역 형성 3~4분기"
"접종 시기 문자 전송 시스템 구축, 이상반응 신고할 체계 운영"
"백신 접종 하더라도 종식은 아냐…마스크 착용·방역대응 필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의료인과 시설에 거주하는 고위험군을 언급했다.

접종을 받는 사람에게 백신 종류 선택권을 주기에는 어렵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정 청장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서 이 같이 말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의 목표는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사망률을 줄이고 보건의료시스템을 붕괴되지 않게 필수인력을 보호하는 것”이라며 “1단계 접종 대상은 의료시스템 보호를 위한 보건의료종사자와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는 요양병원·시설 고령자”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 청장은 “두 번째 목표는 집단면역 형성”이라며 “고령자, 만성질환자부터 우선 접종 확대해서 전 국민의 60~70%까지 면역을 확보하는 두 가지 목표와 단계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 백신의 종류를 선택하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며 “접종 계획에 대해 전문가 심의를 거쳐 시기별로 정리하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우리나라는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화이자, 얀센 등과 백신 선구매 계약을 체결해 최소 4개사의 백신이 들어올 예정이다.

정 청장은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 “단기에 개발된 한계가 있다”면서도 “현재까지 임상시험 결과에서는 중대한 이상반응은 보고되지 않았고 허가당국에서도 분석을 해서 긴급사용승인이나 허가를 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8세 이하, 임산부 관련 접종에 대해 “18세 이하에 대해서도 일부 백신은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며 “백신의 접종 대상자가 확대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계획을 고려해서 수립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 청장은 집단면역 형성 시기와 관련해 “11월 정도까지는 집단면역 형성이 목표”라며 “코로나19 백신은 인플루엔자와 달리 2회 접종을 3~4주 간격으로 해야 해서 2회 접종 완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했다.

정 청장은 백신 접종 가격에 대해 “백신가격에 대해서는 정부가 구매를 한 것이기 때문에 백신은 무료로 공급하는 것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국가별로 초기 접종을 시작하는 곳이 있지만 대규모 접종을 어느 시기에 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는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다른 나라들도 집단면역을 형성하기까지는 3~4분기로 예측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집단면역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백신을 확보하고, 백신 접종 체계가 잘 가동돼야 하고 국민들이 수용해서 맞아야 한다”며 “이 세 가지가 다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국민들에게 백신에 대해 소상히 설명하고 소통해서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청장은 “백신이 플랫폼별로 보관이나 유통구조가 달라서 특성을 감안해 접종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나 얀센같은 바이러스 백터 백신은 냉장유통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위탁의료기관을 통한 접종을 계획하고 있고, mRNA 백신은 냉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센터를 설치해서 훈련된 의료인이 접종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 청장은 “현재 국가필수에방접종을 위한 예방접종등록정보시스템이 있다”며 “코로나19 백신 두 번째 접종 시기를 놓쳤을 때는 알려주는 문자 전송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또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접종자나 의료기관이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서 운영하겠다”며 “접종 후 항체가 얼마나 생겼는지에 대해서는 개인별로 항체검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연구나 조사 차원에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 청장은 백신 접종 후 마스크 탈착용 여부에 대해 “백신접종을 하더라도 전체적으로 완전히 코로나바이러스가 종식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좀 더 안전해질 때까지는 마스크 착용, 역학조사 및 방역대응은 같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