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남문제 고찰·대외관계 전면확대” 생일에도 당대회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1-08 06:33수정 2021-01-08 0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대남 문제를 고찰하고, 대외 관계를 전면 확대·발전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 위원장이 제8차 노동당 대회 3일차 회의에서 “조성된 형세와 변천된 시대적 요구에 맞게 대남문제를 고찰했으며 대외관계를 전면적으로 확대 발전시키기 위한 우리 당의 총적 방향과 정책적 입장을 천명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보고에서는 “국가방위력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강화해 나라와 인민의 안전과 사회주의 건설의 평화적 환경을 믿음직하게 수호하려는 중대 의지를 재천명하고 그 실현에서 나서는 목표들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5일부터 열린 당대회에서 ‘대남’이나 ‘국방’에 관해 언급 한 것은 이 두 문장이 전부다. 김 위원장은 이번 8차 당대회에서는 경제, 사회, 문화 등 각 부문을 평가하고 대책 제시에 중점을 뒀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3일차 사업총화 보고에서 “교육, 보건, 문학예술을 비롯한 사회주의 문화의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개화기를 열어나가기 위한 방향과 방도들”을 제기하고 “비사회주의적 요소들을 철저히 극복하는데 중요한 문제들”을 언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국가 관리를 개선하고 법무 사업, 법 투쟁을 더욱 강화해야 할 현실적 요구를 강조하면서 혁명의 귀중한 전취물이며 우리 인민의 생명이고 생활인 우리 국가사회 제도의 우월성과 위력을 높이 발양시키기 위한 실천적 방도들에 대해 제기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의 인전대이며 외곽 단체인 청년동맹을 비롯한 근로단체들이 사명과 본분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것”을 지적하고 “동맹 내부 사업, 사상교양 사업을 주선으로 틀어쥐고 전 동맹을 사회주의 건설의 위력한 역량으로 강화하는데 나서는 원칙적 문제들”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대회는 계속된다”고 밝혀 김 위원장의 생일인 8일에도 당대회는 이어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사업총화 보고는 사실상 마무리 된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사업총화 보고는 계속된다”고 마무리 했지만, 이날은 “ 대회는 계속된다”고만 밝혔다.

북한은 2016년 7차 당대회 당시에는 사업총화 보고를 마친 뒤 전문을 공개해 구체적인 대남·대미정책 방향을 드러낸 바 있지만, 이번에는 보고 전문도 내놓지 않았다.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사업총화 보고 전문에서 공개되거나 당대회가 더 진행되면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