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유진 “시즌2 확 변신해 돌아올 것…큰 반전 기대”

뉴스1 입력 2021-01-06 11:10수정 2021-01-06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진/인컴퍼니 제공
배우 유진이 SBS 월화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6일 유진은 소속사 인컴퍼니를 통해서 ‘펜트하우스’ 마지막 촬영 현장 사진과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유진은 “드라마 ‘펜트하우스’와 오윤희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매우 감사드립니다. 긴 시간 동안 쉽지 않은 촬영이었지만 많은 사랑을 받아서 보람을 많이 느꼈습니다. 저희 드라마가 코로나 시대에 집에서 지내는 갑갑함에 조금이라도 즐거운 시간이 되셨길 바랍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펜트하우스’ 애청자로서 시즌 2를 기다리고 있는데요. 더욱더 흥미진진해지는 이야기 속에 큰 반전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오윤희도 확 변신해서 돌아올 예정이니 곧 방송될 펜트하우스 시즌 2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유진은 극중 딸에게 만큼은 지독한 가난을 물려주지 않고자 상류층으로 올라가기 위해 인생을 걸고 폭주하는 캐릭터 오윤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펜트하우스를 통해 5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한 유진은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과 폭넓어진 감성으로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했다는 평을 받았다.

극의 중심에서 재미와 긴장감을 배가시키는 신스틸러로 활약한 유진이 시즌 2에서는 또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펜트하우스’ 시즌2는 오는 2월 방송.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