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 제작비’ 승리호, 내달 5일 넷플릭스로 전 세계 공개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06 09:29수정 2021-01-06 0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승리호’가 2월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영화 ‘승리호’는 2092년, 돈 되는 일이면 뭐든지 하는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의도치 않게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물인 ‘승리호’는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 사라진 마을’의 조성희 감독이 10년간 구상에 공들인 작품이자 200억원 제작비가 투입돼 관심을 모았다.

지난해 여름 성수기를 목표로 개봉을 준비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수차례 개봉 연기를 결정하던 중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를 선택했다.

주요기사
이날 ‘승리호’ 측은 공개 날짜 확정 소식과 함께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공개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공개된 포스터는 우주를 뒤덮은 쓰레기 더미 위로 우뚝 선 ‘승리호’와 ‘승리호’ 선원들이 위풍당당하게 서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은다.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 하는 조종사 태호(송중기), 과거 우주 해적단을 이끌었던 리더 장선장(김태리), 거칠어 보이지만 실제로 한없이 따듯한 기관사 타이거 박(진선규), 잔소리꾼이지만 남다른 매력의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유해진)까지 개성 강한 선원들로 구성된 승리호는 우주를 떠도는 쓰레기를 쓸어 담아 돈을 버는 우주쓰레기 청소선이다. 우주의 쓰레기를 모으는 승리호가 과연 어떤 쓰레기를 주워, 어떤 스펙터클에 휩싸이게 될지 한국 최초로 우주를 배경으로 한 스펙터클한 SF 블록버스터에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와 선원들이 휘말릴 위험천만한 사건의 소용돌이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2092년, 평소와 다름없이 쓰레기 수거에 나선 이들에게 생각지도 못한 물건이 손에 들어온다. 쓰레기 더미 속에서 발견된 귀여운 꼬마, 하지만 꼬마의 정체는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다. 거액의 현상금이 걸린 도로시를 되팔아 제대로 한몫 챙기려는 계획을 세우지만 상황은 예측하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기 시작한다. 총탄이 난무하는 우주에서 위험천만한 거래에 휘말려버린 승리호의 선원들, 이들이 과연 원하던 돈을 손에 넣을 수 있을지 새로운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박진감 넘치고 스펙터클한 액션과 개성만점 선원들의 케미로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의 신기원을 열 영화 ‘승리호’는 2월 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