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NYSE 中통신사 퇴출계획 철회에 “법치 존중하라”

뉴시스 입력 2021-01-05 17:46수정 2021-01-05 17: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세계금융시장질서 유지에 도움되는 일 많이해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중국 대형 이동통신사 3곳을 퇴출하려던 계획을 철회한데 대해 중국 정부가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화춘잉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 나는 중국 측의 입장에 대해 설명한바 있다”면서 “국제금융중심지라는 미국의 지위는 제도의 포용성과 명확성에 대한 전 세계 기업과 투자자들의 신뢰에 의존한다는 사실을 재차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최근 미국내 일부 정치세력은 자국 내 상장돼 있는 외국 기업들을 이유없이 억압하고 있는데 이는 제도적인 임의성과 불확실성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관련 억압조치가 관련 중국 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 “반면 이는 미국의 국가이익과 이미지를 훼손하고, 세계 자본시장에서 미국의 지위에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화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 측이 법치와 시장을 존중하기를 바란다”면서 “미국이 세계금융시장 질서와 투자자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하고, 세계 경제 안정과 발전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하기를 희망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날(미국시간 4일) NYSE는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통신사를 상장폐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NYSE는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 등 관련 규제 당국과 추가 논의를 마친 이후 상장폐지 계획을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1일 NYSE는 3개 기업을 상장폐지 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업체들의 주식은 오는 7~11일 거래 중단 조치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서명한 행정명령의 후속 조치였다. 이 명령은 중국군이 소유하거나 통제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 기업·개인의 투자를 금지한다.

아울러 해당 행정명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9일 앞둔 11일 발효한다. 미국 대통령이 내리는 행정명령은 해당 대통령의 임기에서 유효하며 차기 대통령은 이를 취소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