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남인순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한 적 없다”

뉴시스 입력 2021-01-05 14:12수정 2021-01-05 1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피소사실 사전에 알지 못했다"
"구체적 사건 실체 들은 바 없어"
"국민께 혼란과 심려 끼쳐 죄송"
박원순 전 서울시장 측에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은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침묵을 깨고 입장을 밝혔다.

남 의원은 이날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난 12월30일 서울북부지검 발표 이후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가 이어졌지만 저는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며 “작년 7월24일 최고위원회 공개회의를 통해 이 점을 밝힌 바 있고, 이와 관련해서 달라진 사실은 없다”고 했다.

이어 “검찰 발표자료에서도 ‘박원순 전 시장이 특보 甲을 통해 최초로 정보를 취득한 시점은 피해자의 고소장 접수 이전이고, 박원순 전 시장과 특보 甲은 고소 이후에도 고소 여부 및 구체적인 고소 내용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나와 있다”며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저는 7월8일 오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로 ‘박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 있느냐’고 물어본 것”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사건의 실체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기에 이렇게 질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 일로 오랫동안 국민 여러분께 혼란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북부지검 형사2부(부장 임종필)는 지난달 30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전 변호인 측 움직임이 여성단체에서 유출돼 남 의원과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를 통해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남 의원이 지난해 7월 “나는 박 전 시장에 대한 피소 사실을 몰랐다”고 거짓 해명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