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주간지 “스가 총리 3월 총리 사의 표명 가능성 커”

뉴스1 입력 2021-01-04 13:04수정 2021-01-04 1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2일 오전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의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일본 내각홍보실)© 뉴스1
코로나19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지지율이 급락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이르면 3월 말 퇴진 의사를 표명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시사 주간지인 ‘슈칸 아사히’는 최신 호에서 코로나19 부실 대응으로 비판을 받는 스가 정권의 지지율이 작년 9월 출범 때의 65%에서 12월에는 39%까지 급락했다며 총리실 관저 주변에서 벌써 다음 총리를 누가 맡을지에 대한 얘기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가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는 올 9월 말까지로, 총리 연임을 위해서는 자민당 총재 선거를 통과해야 하고, 또 사실상 총리를 결정하는 현 중의원 임기가 올 10월 21일까지여서 그 전에 해산 등을 통한 총선을 치러야 한다.

스가 총리는 앞으로 이 두 가지 정치 이벤트를 모두 성공적으로 넘어야 연임이 가능하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 개최도 불투명한 상황이어서 전망은 암울하다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주요기사
최근 일본에서는 6일 연속 일일 확진자가 3000명을 돌파하는 등 코로나19가 창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스가 정권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다.

일본의 유력 정치평론가인 고바야시 기치야는 “스가 내각의 지지율이 30% 아래로 떨어질 경우 정권 유지에 적신호가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르면 오는 3월 말 2021회계연도 예산안의 국회 통과를 전제로 스가 총리가 퇴진을 표명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잡지는 이미 스가 총리의 후임이 될 ‘포스트 스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유력 후보로 기시다 후미오 전 정조회장을 거론했다. 기시다는 스가 총리, 이시바 시게루 전 간사장과 함께 3파전으로 치른 지난해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 나섰다가 고배를 마셨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