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강성 지지층 “사면 건의할 거면 탈당하라” 반발

최혜령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1-01 21:03수정 2021-01-01 2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21년 1월 1일 신축년 새해 첫날 서울 현충원에서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직 대통령 사면을 건의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민주당 강성 지지층에선 강한 반발이 쏟아졌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찬반이 엇갈렸다.

이날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반대하는 글이 이어졌다. 일부 당원들은 “사면을 건의할 거면 탈당하고 하라”, “당원들의 의사를 묻지 않고 중대한 결정을 마음대로 하라고 대표로 선출한 것이 아니다”라며 이 대표의 사임과 탈당을 요구했다. “사면권은 대통령 권한인데 대통령과 상의도 없이 먼저 꺼낸 것은 잘못”이라거나 “촛불을 들었던 시민의 뜻과 정반대”라는 비판도 나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반대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도 올라왔다. 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지지자들의 항의 문자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반응이 엇갈렸다. 원내대표 출신 4선 의원으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두 전직 대통령의 분명한 반성도 사과도 아직 없다”며 “시기적으로도 내용면에서도 적절하지 않다는 생각”이라고 썼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전쟁 중에는 장수를 바꿔서도 안되고 적장을 쉽게 용서해서도 안된다”고 썼다.

주요기사
반면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1부속실장을 지낸 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찬성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각이 났다”며 “잘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썼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당선되자마자 자신에게 내란음모 굴레를 씌워 사형에 처하려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면을 김영삼 대통령에게 요청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합은 정치의 임무”라며 “(사면이) 국민통합에 긍정적 계기로 작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연정 제안도 지지층이 반대해 실패했지만 이후 다들 ‘그 때 대연정을 했어야 한다’고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선고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누군가는 욕먹는 걸 감수하고 사면 이야기를 해줘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