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미에 ‘온’ 보여주고파…퍼포 못 보여줘 맺혔다”

뉴스1 입력 2021-01-01 00:32수정 2021-01-01 0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빅히트레이블즈 © 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이 올 한 해를 되돌아봤다.

31일 오후 9시30분 온라인을 통해 ‘2021 뉴 이어스 이브 라이브(NEW YEAR’S EVE LIVE) Presented by 위버스‘가 개최돼 빅히트 레이블즈 아티스트가 총출동, 방탄소년단 뉴이스트 이현 범주 여자친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엔하이픈이 참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 RM은 ’밋 앤 그릿‘에서 ’2020년이 어떤 한 해 였냐‘는 질문에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한 해였는데 그런 상황 속에서 여러분들을 만났다”라며 “’다이너마이트‘는 코로나19 아니었으면 안 나왔을 곡인데, 안 좋은 상황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한 해”라고 답했다.

또한 제이홉은 코로나19 이후 어떤 노래를 아미에게 보여주고 싶냐는 질문에 대해 “’온‘부터 보여주고 싶다”며 “퍼포먼스를 아미에게 직접 못 보여준 게 맺혀있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한편 ’뉴 이어스 이브 라이브‘ 공연은 ’우리는 연결되어 있다(We‘ve connected)’라는 대주제 아래, ‘위(WE)’ ‘리(RE)’ ‘뉴(NEW)’ ‘2021 커넥트(Connect)’ 네 가지 테마로 꾸며져 아티스트들의 음악과 퍼포먼스, 무대를 다채롭게 담아졌다.

이날 오후 10시30분부터는 새해 카운트다운과 아티스트별 일부 무대가 JTBC에서도 중계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