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거부’ 의대생 구제된다…정부, 내년 1월 추가시험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2-31 11:13수정 2020-12-31 12: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pixabay
정부가 내년 하반기로 예정된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 시험을 상·하반기로 나눠 2차례 실시하기로 했다. 정부·여당의 의료정책에 반발해 국시를 거부했던 의대생들에게 사실상 재응시의 기회를 준 것이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2021년도 의사 국시 시행 방안과 관련, “내년도 응시인원을 고려해 상·하반기로 나누어 두 번 실시하고, 상반기 시험을 최대한 앞당겨 1월 말에 실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당초 시험 예정인원 3200명과 올해 미응시자 2700명을 합하여 약 6000명을 대상으로 의사 실기시험을 시행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국시를 2차례 나눠 실시하게 된 배경에 대해 “(국민은) 응급환자 치료와 취약지 의료공백을 방치해서는 아니 되며, 코로나 상황에서 단 한 명의 생명이라도 살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생각하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지난 9월 의사 실기시험에서 의대생 2700명이 응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신규 의사 2700명의 공백이 생기고, 공중보건의 약 380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공중보건의는 공공의료기관과 취약지에 필수의를 담당하고 있어 이를 해결하지 않으면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실질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여러 가지 고심 끝에 국민건강과 환자안전이라는 대원칙을 지키기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국민 여러분께 혼란과 불편을 드려 매우 죄송하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