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최경환 아내 박여원 “15살 차이…불륜녀 소문”

뉴시스 입력 2020-12-21 10:54수정 2020-12-21 1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 프로야구 선수 최경환과 걸그룹 연습생 출신 아내 박여원 부부가 채널A·스카이 TV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 연애사와 불륜녀 소문에 대해 밝힌다.

결혼 9년차에 아들 넷을 둔 최경환·박여원 부부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애로부부’의 ‘속터뷰’에서 기존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오른 에로지원금을 걸고 ‘속터뷰’에서 양보 없는 배틀을 펼친다.

최경환은 선수 시절 한국 프로야구 외야수 최초로 미국까지 진출했던 야구 코치다. 15살 나이 차이와 과거 이혼 경험을 극복하고 아내 박여원과 결혼한 최경환은 이날 방송에서 “지인과의 자리에서 소개를 받았는데, 내가 첫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여원은 “당시 나는 걸그룹 연습생으로 힘들게 지냈는데, 남편도 결혼생활에서 한 번의 아픔을 겪고 힘들어하던 시기여서 서로 맞아떨어졌다”며 “걸그룹으로 데뷔하는 것보다 빨리 아이를 낳고 살고 싶어서 남편을 선택했다”고 드라마틱한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주요기사
나이 차이가 많다 보니 아내 박여원은 생각지도 않은 불편한 시선을 받기도 했다.

박여원은 “남편에게 이혼 경력이 있다 보니, 내가 불륜녀라 남편의 원래 가정을 파탄 내고 남편을 뺏었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소문을 낸 사람은 평소 아이를 같이 키우며 친하게 지낸 지인이었다. 스페셜 MC 서동주는 “주변 사람이, 그것도 같이 육아를 하던 친한 친구라니…”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여원은 “아이가 다니는 기관에까지 그런 소문이 나서 안 좋은 시선을 받았고, 남편이 ‘과거 있는 남자를 만나게 해서 미안하다’고 사과도 했다”며 “그때가 살면서 가장 힘든 시기였다”고 눈물을 쏟았다.

최경환은 “직업상 원정도 많고 그런 것을 곁에서 챙길 수 없어서…아내 혼자서 다 견뎌왔다”고 널어놓았다.

결국 박여원은 경찰서 가서 허위 소문을 퍼뜨린 사람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당사자가 처벌을 받고 나서야 나쁜 시선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MC 홍진경은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저렇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부부의 힘들었던 사연에 공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