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 모르는 트럼프… 33억 들여 위스콘신 일부 재검표 요청

이세형 기자 입력 2020-11-19 16:51수정 2020-11-19 16: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대선의 핵심 경합주 중 하나였던 위스콘신에서 일부 재검표를 요청했다. 재검표에는 300만 달러(약 33억 원)라는 적지 않는 돈이 필요하고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도 낮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다.

18일(현지 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는 “위스콘신의 밀워키와 데인 카운티에서 재검표를 요청하기로 했다. 위스콘신에서 부재자 투표 용지가 불법적인 형태로 발급 및 변조됐고, 유권자들의 신원 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캠프는 두 지역 재검표 작업에 들어가는 비용으로 300만 달러를 위스콘신 선거관리위원회에 송금했다.

위스콘신 주법에 따르면 1%포인트 이하의 격차로 선거에서 패했을 때 재검표 요청이 가능하다. 0.25%포인트 이하의 격차로 선거에서 패했을 땐 주정부 예산으로 재검표를 하지만 그 이상 격차가 났을 땐 요구한 쪽에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미 언론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위스콘신에서 2만470표(약 0.6%)를 더 얻은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이에 재검표를 해도 바이든 당선인이 승리했다는 결과가 바뀌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밀워키와 데인 카운티는 바이든 당선인이 확실한 우위를 보인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밀워키 카운티의 경우 위스콘신에서 가장 큰 도시이며 흑인 인구 비율도 높은 편이다. 위스콘신 선관위에 비공식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 지역에서 31만7251표, 트럼프 대통령은 13만4355표를 얻었다. 데인 카운티에선 바이든 당선인이 26만157표, 트럼프 대통령은 7만8789표를 획득했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