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좀비 같은 與, 죄수복 입고 윤석열 앞에 설 날 기대”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3 11:01수정 2020-10-23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부하 아니란 말이 무슨 대역죄라고 몇 시간 물고 늘어져”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 사진=동아일보 DB
‘조국흑서’ 공저자 서민 단국대 교수가 23일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좀비에 비유하며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건강에 힘쓰자.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정권이 바뀌어 저들이 감옥에 갈 때 손바닥이 부르트도록 박수하려면 건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건강이 중요한 이유’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전날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본 소감을 밝혔다.

그는 “원래 일을 마친 뒤 요즘 가장 좋아하는 김남국과 윤미향에 대해 글을 한편 쓰려고 했다”며 “하지만 무심코 튼 TV에서 더불어민주당 똘마니들이 윤석열 총장을 집단 공격하는 광경을 보고 있자니 분노로 몸이 떨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한 데 대해, 김용민 의원은 “그럼 친구냐”고 호통쳤고, 김종민 의원은 “정치행위 할 거면 정당에 들어가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이와 관련해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이 추미애의 부하가 아니라는 검찰총장의 말이 무슨 대역죄라도 되는 양 몇 시간 동안 물고 늘어질 일이냐”고 따졌다.

특히 “작년 7월 청문회 당시 ‘윤석열이야말로 시대가 원하는 참검사’라고 강변하던 그 주둥이로 ‘윤석열이야말로 부패한 정치검사’라고 호통을 치는 저 무리들을 보라”며 “저들은, 인간이 아니다”라고 “정상적인 인간을 물어뜯으려고 덤비는 좀비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런 생각이 들자 김남국과 윤미향에 대해 글을 쓰는 게 부질없이 느껴졌다”며 “말을 해도 알아듣지도 못하는, 두 손을 내뻗고 어기적거리기나 하는 자들에게 욕을 해봤자 뭐할 것인가”라고 탄식했다.

끝으로 “모욕을 받아가면서도 검사복을 벗지 않는 윤석열 총장에게 존경을 보낸다”며 “저들이 죄수복 차림으로 윤석열 앞에 설 날도 아울러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