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라임 ‘檢-野 비위’ 수사지휘 안한 의혹”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18 14:19수정 2020-10-18 15: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고 있지 않다며 별도 수사 검토를 언급했다.

법무부는 18일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에 대한 직접 감찰조사를 실시했다”며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검사 및 수사관에 대한 향응 및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의 의혹에 대해 김봉현 대표가 ‘여권인사 비위’ 의혹과 함께 검찰에 진술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아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김봉현 전 회장은 자필 입장문을 통해 검사 출신 A 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청담동 소재 유흥업소에서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으며, 이가운데 한명이 실제 라임 수사팀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야당 인사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고, 이를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고 적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같은 폭로가 나온 즉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라”고 지시했고, 3일 만에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힌 것이다.

주요기사
법무부는 또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례 밝혔지만, 야권 정치인 및 검사 비위에 대해서는 구체적 비위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 그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까지의 감찰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 진행 중인 감찰과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