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회의, 코로나19 진앙 됐나…오스트리아·벨기에 장관 확진

뉴시스 입력 2020-10-18 07:14수정 2020-10-18 0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 외교장관 회의서 옆자리 앉아
오스트리아와 벨기에의 외무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 룩셈부르크에서 개최된 유럽연합(EU) 외교장관 회의가 코로나19의 진앙이 됐다는 추측도 나온다.

AP통신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알렉산더 샬렌버그 오스트리아 외무장관과 소피 윌메스 벨기에 외무장관이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알렸다.

오스트리아 외무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샬렌버그 장관은 지난 12일 룩셈부르크에서 개최된 외교장관 회의에서 감염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샬렌버그 장관에게서 특별한 증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해외 방문자로서 일상적인 검사를 한 결과 이같은 판정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벨기에의 윌메스 장관은 코로나19 증세가 보여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은 하루 전부터 자가격리를 시작했다며, “집 밖에서는 철저한 방역 조처를 취했기 때문에 가족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샬렌버그 장관과 윌메스 장관이 회의 내내 옆자리에 앉아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아직 확신할 수 있는 건 없다.

한편 독일 외무부는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지난 16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마스 장관은 샬렌버그 장관과 밀접하게 접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프랑스, 이탈리아, 그리스 외무장관 역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