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국민의힘, 국회 계단서 北 규탄대회…검은 마스크·근조띠

입력 2020-09-28 11:42업데이트 2020-09-28 11: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시민 등 계몽군주 운운하며 낄낄…구토 나올 뻔"
"국가 역량 총동원해서 국제사회 북한 제재 동참해야"
국민의힘이 북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 규탄대회를 열고 여당의 적극적인 진상 규명 협조를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28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검은 마스크를 하고 근조띠를 두른 채 모인 의원들은 ‘대통령님 어디 계십니까? 우리 국민이 죽었습니다’, ‘우리 국민의 죽음, 국민의 힘은 절대 묵과할 수 없습니다’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먼저 마이크를 잡고 “북한의 극악무도한 행태를 강하게 규탄한다”며 “대한민국 국방부는 이런 사정들을 속속들이 지켜보고 있으면서 전혀 구출할 생각을 하지 않았다.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도 어떤 지시도 내리지 않은 채 의문의 48시간을 보냈다”고 외쳤다.

주 원내대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은 국방위가 합의로 채택한 대북 결의문을 거부할 뿐 아니라 긴급현안질문도 거부하고 있다”며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자체의 공동 진상 조사특별위원회를 만들겠다며 잠시 모면하면 넘어갈 일인 것처럼 말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런 만행을 저지르고 문건 하나 받았다고 마치 김정은이 아주 괜찮은 사람인 것처럼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이 온갖 요설을 들어놨다”며 “함께 분노하고 힘을 모아서, 국민들에게 일언반구 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반드시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발언한 정진석 의원은 “유감 표명과 미안하다 표명이 있었다고 반색하는 정부 당국자들은 도대체 제정신들인가”라면서 “유시민, 문정인, 정세현 등이 북한 통지문 내용을 평가하며 계몽군주를 운운하며 낄낄거리는 모습이란, 저는 그 순간 구토가 나올 뻔 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정 의원은 “새벽 1시 관계장관 대책회의에서도 참석자 중 한 사람은 종전선언 연설을 UN에서 그대로 강행해도 되느냐는 문제 제기도 있었다고 들었다. 그러나 그 의견은 묵살된 채 대통령에게 보고도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됐다”고 주장했다.
탈북자 출신인 태영호 의원은 “대통령이 종전선언이나 외치면서 북한 정권은 못 도와줘 안달하니 저들은 대한민국 생명을 마음대로 짓밟아도 우리가 아무 저항을 못할 것이라고 믿게 된 것”이라며 “북한 정권은 지금 내부의 비굴하고 나약한 모습을 훤히 꿰뚫고 있다”고 했다.

태 의원은 “이제는 서해 우리 관할 지역을 자기 영해라고 하고 시신을 수색하는 우리에게 물러나라고 한다. 살인자가 사람을 죽이고 집까지 내놓으라고 겁박하고 있는 격”이라며 “국가 역량을 총동원해서 북한 제재에 동참해야 한다. 국민과 함께 국제사회에 ‘대한민국 국민 생명은 소중하다(Korean Lives Matter)’고 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찬가지로 탈북자 출신인 지성호 의원은 “북한의 인권피해 직접 당사자로 한 말씀 드린다. 대통령님, 북한 정권은 바뀐 게 없다. 위선에 속지 말고 현실을 직시하라”며 “김정은 사과의 진정성은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나오는 것이다. 진상 규명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의원총회의 시작과 마무리에 “국민 사살 대통령 침묵, 이것이 나라냐”, “국민 없는 평화통일 누굴 위한 평화인가”, “현안질문 회피하는 정부와 여당은 비겁하다”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