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틱톡 매각 관련 “경제문제 정치화 말라”

뉴시스 입력 2020-09-17 18:02수정 2020-09-17 18: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시장경제와 공평경쟁의 원칙 준수해야"
동영상 공유앱 틱톡 매각 협상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미국 측에 “정상적인 경제협력을 정치화말라”고 재차 촉구했다.

1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나와 나의 동료는 틱톡 문제와 관련된 입장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이 시장경제와 공평경쟁의 원칙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또 “미국은 국제경제무역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면서 “외국 기업의 미국 내 투자와 경영을 위해 개방적이고 공평하고 공정하며 차별없는 환경을 조정해 줘야 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날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최근 사태와 관련해 “협상은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주요기사
바이트댄스는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의 조사와 미국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틱톡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고 많은 보도가 나왔다”면서 “이중 대부분은 추측이자 사실과 다른 정보”라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는 또 “사실상 우리는 일부 회사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미국 정부와 고객들의 데이터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려 한다”고 전했다.

이어 “위에서 언급한 방안은 업무 혹은 기술 매각과 관련없다”면서 “아직 최종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측이) 최종 계약을 체결한다고해도 관련 법에 따라 중국과 미국 관련 기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부연했다.

바이트댄스는 미국 기업 오라클과 제휴를 맺고 미국에 틱톡 글로벌 사업부 본사를 두되 과반 지분을 유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오라클은 바이트댄스 기술 파트너로서 틱톡의 데이터를 관리하고 소수지분을 갖는다. 회사는 트럼프 행정부에도 이와 같은 제안서를 제출했다.

반면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 지분 과반을 미국 투자자가 인수하기를 원하고 있다.

앞서 바이트댄스가 최대 지분을 유지하고 오라클이 소수 지분과 함께 기술협력 파트너로 운영에 참여하는 쪽으로 합의가 이뤄지는 분위기였으나, 양측의 입장차가 확인되면서 합의 성사는 불투명해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