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의혹제기’ 신원식·당직사병 등 고발돼

뉴스1 입력 2020-09-17 12:33수정 2020-09-17 1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당시 특혜 의혹을 제기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과 관련 증언을 내놓은 당시 군 관계자 등이 추 장관 아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언론 왜곡 보도를 이끌었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17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 의원과 이균철 경기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서씨 부대의 최고책임자였던 이철원 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과 당직사병 현모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언론기관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사세행은 “신 의원은 증거자료는 제대로 제시하지 않고 청탁과 외압이 있었다는 취지의 언동을 반복해 악의적 언론 보도의 빌미를 줬다”며 “국회의원 면책 특권을 이용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정치 공세이자 추 장관과 그 자제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국민 여론을 잘못된 방향으로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군 기록상 추 장관 자제와 유사한 휴가 처리 사례가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추 장관의 자제와 같이 휴가 처리를 한 사례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사실이 아닌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사세행은 “이 전 대령은 자대 배치와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청탁과 외압이 있었다는 취지의 폭로를 했고 군사 훈련 수료식날 부대배치 청탁을 받았고 이를 말리기 위해 추 장관 가족에 교육을 했다고 허위로 주장했다”며 “이는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의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현씨에 대해서는 “추 장관 자제의 휴가 처리가 특혜라고 여러 언론을 통해 증언했지만, 최근 다수 반박 증언으로 발언의 사실성과 폭로 동기에 대해 심각한 의문이 제기된 상태”라며 “주관적 억측과 과장 중심의 허위 주장으로 추 장관과 서씨의 명예를 훼손하고 언론이 왜곡된 사실을 국민들에게 보도하게 해 업무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