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주장 김어준…경찰 “명예훼손 아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16 11:01수정 2020-09-16 1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발 시민단체 “납득할 수 없다” 반발
방송인 김어준. 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배후설’을 주장한 뒤 고발당한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 판단을 내렸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김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지난 14일 불기소 의견(혐의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준모는 지난달 1일 김 씨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고, 마포경찰서가 수사지휘 명령을 받아 이 사건을 수사해 왔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의 발언이 구체적인 허위사실을 단정적으로 썼다기보다는 자신의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판단했다”며 “명예훼손 혐의도 성립하지 않는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에 사준모 측은 이날 입장을 내고 “경찰이 왜 ‘혐의없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검찰에서 다시 한번 이 사건을 엄정히 수사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용수 할머니. 뉴시스

앞서 김 씨는 이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2차 기자회견을 한 다음 날인 올해 5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용수 할머니에게 배후가 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당시 김 씨는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이야기한 것과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의 주장이 비슷하다”며 “(이 할머니에게) 누군가 왜곡된 정보를 드렸고 그런 말을 옆에서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틀 뒤인 28일 이 할머니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는 분명히 치매가 아니고 누구도 거드는 사람이 없다”며 “(기자회견문은) 제가 생각하고 스스로 한 것이라 떳떳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불명확한 사실을 주관적 추정으로 단정해 언급했다”며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전체회의에 상정했고, 지난 14일 ‘주의’를 의결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