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국 사이에서 ‘대미 호감도’ 20년만에 최저…34%에 불과

뉴스1 입력 2020-09-16 09:43수정 2020-09-16 09: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맹국 사이에서 미국의 명성이 지난 20년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영국 BBC방송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퓨리서치센터가 13개국 대상으로 진행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에 대한 각국 대중들의 호감도 중앙값은 34%로 집계됐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는 16%에 불과했고, 압도적 다수인 84%는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지 못했다고 봤다.

미국에 대한 호감도는 최근 몇 년 하락 추세였으나 몇몇 국가에서 나타난 올해 결과는 퓨리서치센터가 약 20년 전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 수준이라고 BBC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설문 대상 국가 중 한국 단 한 곳에서만 다수(59%)가 미국을 호감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독일은 4명 중 1명, 프랑스는 3명 중 1명만이 호의적이었다.

응답자 대다수는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하지 않았으며 벨기에 국민들이 가장 회의적 인식을 보였다. 벨기에인 응답자 중에서는 단 9%만이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높았던 국가는 일본으로 응답자 4명 중 1명이 그를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 퓨 글로벌인식조사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호주, 벨기에, 캐나다, 덴마크,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한국, 스페인, 스웨덴, 영국, 네덜란드에서 1만327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설문 책임자인 리처드 와이크는 “지난 몇 년간의 조사 결과는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미국이 국제 지도자 위치에서 물러나는 것을 보고 있고, 이 점이 미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러한 추세에도 “사람들이 미국에 대해 포기했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들은 여전히 미국이 세계 무대에서 지도자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