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을 교직원 등록, 월급 2억원 챙긴 학교 행정실장 기소

뉴스1 입력 2020-09-16 09:42수정 2020-09-16 09: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자신의 부인을 직원으로 속여 교육청으로부터 급여지원금을 편취한 경기도 한 사립고등학교 행정실장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부당하게 지급된 급여가 2억여원에 달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8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립학교 교비 회계부정 의혹 관련 부패신고를 경찰청과 경기도교육청에 이첩한 결과, 부당이득 2억여원을 적발하고 환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조사 결과 해당 학교 행정실장은 부인인 A씨가 학교 행정실에 근무하지 않는데도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A씨의 급여를 학교 교비에서 지급했다. 이 가운데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는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인건비 지원금으로 급여를 지급했다.

이에 경찰은 A씨의 급여 지급과 근무처 결정에 관여한 행정실장을 입건했다. 이어 A씨가 행정실에서 근무하지 않은 사실을 알면서도 교비로 급여를 지급한 교장을 추가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주요기사
학교는 A씨에게 부당하게 지급한 급여 2억1000여만원을 환수했고, 경기도교육청은 인건비 지원금 2600여만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한편 권익위는 지난해 6월10일부터 올해 6월까지 관계기관 합동으로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운영해 총 296건의 신고사건을 접수·처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