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FDA 혈장치료 낙관 발언, 어쩌다…신뢰 잃었다”

뉴스1 입력 2020-09-16 08:19수정 2020-09-16 0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염병 퇴치에 몰두하고 있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전 창업자가 미 식품의약국(FDA)의 신뢰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와 관련해 정치적으로 자유롭지 못하다는 이유에서다.

게이츠는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스티븐 한 FDA 국장이 기자회견에서 혈장치료에 대해 낙관적인 발언을 하도록 압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혈장치료에 대한 발언은 완전히 엉망이었다. 기관이 낙관적인 발언을 하도록 압박을 받으면 궤도를 완전히 벗어난다. FDA는 거기서 많은 신뢰를 잃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역사적으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세계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고 FDA 또한 최고의 규제기관이란 명성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기관장 차원에서 한 발언이 그 명성을 깨뜨렸다”고 비판했다.

이 때문에 백신 승인 주체로서 FDA가 공신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는 게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대선 전 백신 접종을 기대하고 있다.

이제 규제기관보다 치료제와 백신을 연구하는 민간 기업들의 신념에 기대야 하는 낯선 상황이 도래했다는 주장이기도 하다.

지난 8일 아스트라제네카·바이오앤테크·모더나·화이자·노바백스 등 코로나19 백신개발업체 9곳은 안전성 및 효과를 완전히 검증하기 전까지는 백신 승인신청을 하지 않겠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게이츠는 “이 회사들은 매우 전문적이며, 백신의 효과는 아주 극적일 것이다. 이렇게 민간부문이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는 데 감사할 따름”이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