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EU와의 국제합의 파기 준비됐다”…EU “위협에 굴복안해”

뉴시스 입력 2020-09-09 11:00수정 2020-09-09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은 유럽연합(EU)과의 브렉시트(Brexit·영국 유럽연합(EU) 탈퇴) 이후 무역협상이 점점 더 신랄한 어조 속에 재개됨에 따라 국제 합의를 파기할 준비가 돼 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회담이 결렬되기까지 불과 몇 주밖에 남지 않았다는 우려가 높아지자 영국은 EU에 “좀더 현실적으로 협상에 임하도록” 촉구했고, EU는 “세계 주요 세력(world power)으로서 위협에 굴하지 않고 버틸 것”이라고 반발했다.

8일 런던에서 시작된 양측 간 회담은 영국 정부가 지난 1월31일 EU로부터 탈퇴하기 전 양측이 합의한 약속을 어겨 국제법을 위반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우려 때문에 비관적 분위기 속에서 열렸다.

브랜든 루이스 북아일랜드 장관은 이날 의회에서 9일 제출될 ‘내부시장법’(Internal Market Bill)이 영국과 EU 간 브렉시트 협정의 양상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내부시장법의 구체적 내용은 불분명하지만, 루이스는 특히 북아일랜드와 관련한 내용이 “제한적이긴 하지만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EU 관리들은 국제협정을 무효화하려는 어떤 시도도 북아일랜드의 평화를 위태롭게 할 뿐만 아니라 무역협정의 가능성을 저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은 브렉시트의 조건으로 영국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 간 국경 개방 보장을 약속했었다.

데이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은 “영국의 약속 이행을 전적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셸 바르니에 EU 수석대표를 만난 뒤 “영국이 합의를 훼손하려는 어떤 시도도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 역시 약속을 무시하려는 어떤 시도도 영국의 국제적 위상을 손상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녀는 “영국이 협정의 의무를 준수할 것이라는 믿음을 어떻게 미래의 파트너들에게 줄 것이냐”고 정부에 물었다.

[런던=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