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첫 단풍 내달 17일 시작…평년보다 이틀 늦어

뉴시스 입력 2020-09-09 09:25수정 2020-09-09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설악산 이달 26일 첫 단풍
북한산은 10월30일 단풍 절정
올가을 전국 주요 산의 가을 단풍이 평년보다 1~2일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기상정보 회사인 케이웨더에 따르면 “9월과 10월 평균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첫 단풍과 단풍 절정 시기도 대체로 늦어지겠다”며 “한라산 첫 단풍은 평년보다 2일 늦은 내달 17일 시작되겠다”고 예보했다.

설악산의 경우 평년보다 하루 빠른 이달 26일 나타나겠고, 이후 하루 약 20~25㎞ 속도로 남쪽으로 이동해 중부지방은 9월26일에서 10월19일 사이, 남부지방은 10월10일에서 10월22일 사이에 첫 단풍을 볼 수 있겠다.

이에 따라 이달 말부터 강원도 설악산과 오대산을 시작으로 서서히 단풍이 물드는 모습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단풍 절정 시기도 늦춰진다. 이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온상승으로 2010년도 9월과 10월의 평균기온이 1990년대에 비해 각각 0.6도 가량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단풍은 보통 첫 단풍이 나타난 이후 약 2주일 정도 지나면 절정에 이르게 된다. 단풍 최고 명소로 꼽히는 정읍 내장산의 단풍 절정일은 11월8일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밖에 북한산 10월30일, 치악산 10월23일, 계룡산 10월30일, 지리산 10월24일, 월악산 10월26일이다. 가장 남쪽에 위치한 제주 한라산은 11월1일 울긋불긋한 단풍이 화려한 절정에 이른다.

단풍은 일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시작하면 들기 시작한다. 단풍의 시작 시기는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높고 낮음에 따라 좌우되며 일반적으로 기온이 낮을수록 빨라진다.

또한 평지보다는 산, 강수량이 많은 곳 보다는 적은 곳, 음지보다는 양지바른 곳에서 단풍이 아름답게 나타난다.

[제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