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프러포즈 받으면 대문짝만하게 기사 낼 것”

뉴스1 입력 2020-09-08 15:50수정 2020-09-08 15: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E채널 ‘노는 언니’ 제공© 뉴스1
박세리가 프러포즈를 받는다면 크게 기사를 내겠다고 선언해 눈길을 끈다.

8일 오후 방송될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연출 방현영 박지은)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박세리 남현희 한유미 곽민정 정유인 김은혜의 난생처음 캠핑에서 생긴 일이 공개된다.

최근 촬영에서 멤버들은 캠프파이어를 하며 이런 저런 대화를 나누다 자연스럽게 신혼을 즐기고 있는 뉴페이스 김은혜와 예비신부 곽민정의 프러포즈 에피소드에 호기심을 내비쳤다.

김은혜는 현재의 남편과 교제 6개월 만에 초고속 결혼식을 올리게 된 과정을 설명하며 펑펑 울었던 감동의 프러포즈 순간을 추억했다. 곽민정 역시 눈물 났던 예비신랑 문성곤 선수의 프러포즈 스토리를 최초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요기사
그런가 하면 멤버들의 얘기를 듣던 박세리는 “나는 나중에 프러포즈 받았다는 거 대문짝만하게 기사 낼 것”이라고 폭탄선언(?)을 했다. 호기심을 잔뜩 자극한 맏언니 박세리의 급작스러운 발언에 한유미는 “아이 생각도 있느냐”고 진중한 질문을 이어간다. 이에 박세리는 평소 생각해왔던 이상적인 연애, 결혼에 대한 바람 등을 솔직히 털어놔 언니들의 공감을 샀다는 후문이다.

맏언니 박세리가 솔직하게 밝힌 연애관과 결혼관 및 예비신부 곽민정과 신혼 새댁 김은혜의 러브스토리 등은 이날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