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직원, ‘추미애 딸’ 비자 문의 받아…간단한 안내만

뉴시스 입력 2020-09-08 15:43수정 2020-09-08 17: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조선 "2017년, 秋 지시로 보좌관이 유학비자 청탁"
외교부 "사실 관계 파악중…현재 말씀드릴 사항 없어"
해당 직원, 문의에 간략히 답변하고 추가 조치는 안한 듯
외교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이던 2017년 보좌관 A씨로부터 추 장관의 딸 유학비자에 대한 문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당 직원은 비자 발급을 돕기 위해 추가 조치는 취하지 않은 채 일반적인 사항만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TV조선은 이날 ‘2017년 추미애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했던 A씨가 추 장관 둘째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와 관련해 외교부에 청탁을 넣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추 장관 지시를 받고 국회에 파견 나와 있던 외교부 협력관에게 비자를 빨리 내달라고 요청했으며, “(청탁 후) 프랑스 주재 한국대사관 직원이 전화를 걸어와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해줬다”고 했다.

외교부는 비자 청탁 의혹이 제기된 후 당시 국회를 담당했던 본부 직원으로부터 2017년 가을께 비자 관련 문의를 받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해당 직원은 일반론적으로 간략히 답변하고, 추가 조치는 취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직원이 보좌관에게 설명한 일반적인 내용이 무엇인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비자 발급 요청에 대해 외교부에서 특별히 할 일이 없다는 수준 정도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지금 현재로서는 말씀드릴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회에 파견된 외교부 협력관과 주프랑스 주재 한국대사관 직원이 언급된 데 대해서는 “관련 사항을 파악하고 있다”며 “주불 소속 관련 사항도 지금 파악하고 있는데 쉽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진상 파악을 위한 증언 청취 등 계획에 대해서는 “관련 직원들이 있을 수 있다. 직원들이 해당 보도를 봤을 테니 그 내용에 대해 아는 사항이 있는지 그러한 사항들을 파악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