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당·성당서도 집단감염…서울시 “대면 법회·미사 금지 건의”

뉴스1 입력 2020-09-08 13:12수정 2020-09-08 1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시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0.9.2/뉴스1 © News1
서울시는 불교와 천주교의 대면 종교활동을 금지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8일 밝혔다. 개신교 교회에 이어 불교와 천주교 관련 시설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교회에서만 대면 예배가 금지되고 다른 종교시설은 규정상 허용이 되고 있다”며 “확진자가 나오고 있기 때문에 대면 법회나 미사를 금지하는 것을 정부에 건의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19일부터 수도권 소재 교회에 대해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고 그 외의 모임과 활동은 금지하는 조처를 했다. 불교의 경우 조계종을 비롯한 대부분의 종단이 자체적으로 법회를 중단한 상태고, 천주교 성당은 본당 신부 재량으로 미사를 중단한 곳이 있다.

하지만 그동안 집단감염이 일어나지 않았던 불교와 천주교 시설에서도 전날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서울시는 집한제한을 강제하는 방안을 언급하게 됐다.

주요기사
서울시에 따르면 영등포구에 있는 불교 종파 일련정종(日蓮正宗) 서울포교소와 관련해 전날까지 12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5일 최초 확진자 1명이 나온 데 이어 7일 하루에만 11명이 추가 확진된 것이다.

일련정종 집단감염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진행한 법회의 영향인 것으로 추정된다. 영등포구는 법회 등 참석자 315명을 대상으로 검사 안내문자를 발송해 접촉자를 포함 207명을 검사했다.

서울시는 일련정종 서울포교소를 즉시 폐쇄하고 출입제한, 방역소독 조치했다. CCTV를 통한 추가 접촉자 및 최초 감염경로 조사 작업도 진행 중이다.

김경탁 과장은 “영등포구에서 일련정종 시설과 관련해 5회에 걸쳐 현장점검을 한 결과 별다른 방역수칙 위반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서울 시내에서 불교 시설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련정종은 13세기 일본불교 개혁자 니치렌의 가르침을 따르는 불교의 한 계통으로 주로 일본에 신도가 많다.

서울 시내 성당에서도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다. 은평구 수색성당에서 지난 6일 교인 1명이 최초 확진된 후 7일 교인과 지인 3명이 추가 확진된 것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역학조사에서 미사 참석과 교인끼리 다과 및 식사모임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은평구에서 방문자 400명에 대해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검사받도록 안전문자를 발송했고 오늘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