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美국무부, 이인영을 색안경 끼고 보는 듯…안타까워”

뉴시스 입력 2020-09-07 16:32수정 2020-09-07 16: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왜 비판적인 논평 했는지 이해하기 어려워"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7일 미국 국무부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 대한 선입견을 갖고 있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문 특보는 이날 오전 통일부 주최 ‘2020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 영상회의에서 이 장관의 한미동맹 관련 발언과 관련, “왜 (미국) 국무부가 비판적인 논평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우리 이인영 장관을 색안경을 끼고 보는 듯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를 위한 동맹이란 게 상당히 의미가 있는 표현”이라며 “우리가 아프가니스탄부터 이라크까지 평화를 위해 파병했다. 평화동맹이 더 정확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외교평론가인 프랭크 자누지 맨스필드재단 대표도 이날 행사에서 “이 장관의 발언이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아베 총리는 미 의회 연설에서 미일 동맹이 희망의 동맹이라고 말한 적 있으며 한미 동맹이 평화의 동맹으로 가야 한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며 우리는 이미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이 장관은 지난 2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를 방문한 자리에서 “한미관계가 어느 시점에선가는 군사동맹과 냉전동맹을 탈피해서 평화동맹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미국 국무부는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를 통해 “한미동맹은 안보협력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한미 상호방위조약이 동맹의 기반으로 남아있는 가운데 우리가 공유하는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주의 가치는 확고한 유대관계를 더욱 강화해왔다”고 반발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