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험담이 코로나19보다 나빠…험담 말아야”

뉴시스 입력 2020-09-07 05:41수정 2020-09-07 0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험담 통한 사적 질책이 교회내 성학대 논란 야기
프란치스코 교황은 6일(현지시간) “험담은 (가톨릭교회의 분열을 초래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다 더 나쁜 전염병”이라고 지적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연설에서 가톨릭 공동체와 바티칸 관료 조직 내에서도 험담이 만연한 것에 대한 이와 같이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형제 자매 여러분, 험담을 하지 않도록 노력하자”며 “험담은 코로나19 보다 더 나쁜 전염병이다. 험담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가톨릭 사제와 주교들은 문제가 발생했을 때 대중에 공개하지 않고 이른바 ‘형제적 충고(fraternal correction)’에 의지해 위계 질서를 유지해왔다.

주요기사
그러나 성학대 생존자들은 이와 같은 사적인 질책이 교회내 학대를 조장하고, 학대자를 감싸준 사제들을 처벌받지 않게 했다고 지적한다고 AP는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