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전국 거리두기 2단계 조치 검토”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06 16:45수정 2020-09-06 17: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오는 30일부터 내달 4일까지 추석연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전국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6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재 추세로는 3주 뒤인 추석 때까지 무증상 감염 또는 잠복감염을 완전히 통제하기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먼 거리를 이동해 모인 가족과 친지 모임에서 감염이 전파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급적 집에서 쉴 것을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석연휴 방역대책으로 철도승차권 사전 예매시 창가 측 좌석만 판매해 전체 판매비율을 50%로 제한하기로 했다. 고속·시외버스도 창가 측 좌석을 우선 예매하도록 권고했다.

휴게소 등 시설에 대해선 밀집 방지 방안을 시행한다. 혼잡 안내 시스템을 운영하고 ‘한 줄 앉기’ 좌석배치로 시설 내 밀집도를 낮출 계획이다.

주요기사
손 반장은 “성묘나 봉안시설 방문도 가급적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21일부터 E하늘장사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용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봉안시설에 방문하는 경우에도 명절 전후 2주간 운영될 예정인 시간대별 사전예약제를 이용하여 지나치게 많은 분들이 한꺼번에 밀집되는 경우를 피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봉안시설 제례실과 유가족 휴게실은 폐쇄하고 실내 음식물 섭취를 금지하기로 했다.

추석연휴간 노인요양시설과 의료기관 면회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손 반장은 “부득이한 경우 사전예약제를 통해 투명 차단막이 설치된 공간에서 비접촉 면회를 실시하게 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