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 집단 휴진, 의료계 책임? 정부 책임?…국민들에 물었더니

뉴스1 입력 2020-09-06 14:59수정 2020-09-06 15: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지표조사 제공. © 뉴스1
 의료인들의 집단휴진(파업)에 대해 의료계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정부 당국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보다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개사가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다섯 번째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결과에 따르면, ‘의료계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이 48%로 집계됐다.

‘정부 당국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41%, ‘모름/무응답’은 11%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40대(의료계 책임 63%·정부 당국 책임 31%), 50대(54%·37%), 30대(50%·40%)에서 의료계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이 50%대를 넘었다.

주요기사
반면 18~29세(의료계 책임 37%·정부 당국 책임 50%)와 60~69세(39%·50%)에서는 정부당국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이 50%대를 넘었다. 70세 이상은 정부 당국 책임에 43%, 의료계 책임에 36%이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의료계 책임 75%·정부 당국 책임 15%)에서 압도적으로 의료계의 책임이 더 크다고 답했고, 강원·제주(56%·35%), 인천·경기(51%·41%), 대전·세종·충청(48%·37%)에서 ‘의료계 책임’ 응답이 ‘정부 당국 책임’ 응답보다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의료계 책임 69%·정부 당국 책임 22%), ‘모름/무응답’(38%·27%)에서 의료계 책임을 더 크게 본 반면 중도층에서는 양측 책임이 각각 46%로 같게 조사됐다.

보수층에서는 정부 당국 책임 응답이 65%로 의료계 책임 응답 25%보다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이뤄졌다. 가중치산출 및 적용방법은 2020년 8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p다. 응답률은 31.8%. 조사의 상세자료는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