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 7일 오전 부산 오면 ‘강’ 약화…이동속도는 빨라져

뉴스1 입력 2020-09-06 10:38수정 2020-09-06 10: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오전 9시 기준 태풍 ‘하이선’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부산 인근 해상에 도착할 때 강도가 ‘매우 강’에서 ‘강’으로 약해질 전망이다. 동해에 들어서면서 이동속도는 빨라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은 6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2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35h㎩(헥토파스칼)이며 최대풍속은 시속 176㎞(초속 49m)에 달한다. 강풍반경은 430㎞이며 폭풍반경도 160㎞에 이른다. 강도는 사람과 큰 돌까지 날아갈 수준의 위력인 ‘매우 강’에 해당한다.

하이선은 이날 오후 9시쯤 일본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20㎞ 부근 해상에 다다를 때까지 강도 ‘매우 강’을 유지하다가 부산 동쪽 약 80㎞ 부근 해상에 도착하는 7일 오전 9시쯤 ‘강’으로 위력이 약해질 전망이다. 최대풍속은 시속 155㎞(초속 43m)로 낮아지며 강풍반경은 380㎞, 폭풍반경도 140㎞로 다소 줄어든다.

주요기사
이 무렵 이동속도는 현재 시속 22㎞에서 41㎞로 크게 높아진 상태로 7일 오후 3시 강릉 인근 해상에 도달할 때까지 빠르게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 9시 북한 청진 인근 해상에서의 이동속도는 시속 48㎞에 이를 전망이다.

한반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7일~8일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강원 영동과 경상도, 울릉도, 독도에는 100~300㎜(일부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북동산지 400㎜ 이상)의 비가 올 것으로 예측됐다.

전남, 전북 동부내륙, 제주도에는 100~200㎜, 그 밖의 지역에는 50~100㎜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태풍은 동해안을 타고 북진해 7일 오후 9시쯤 중국 청진 남쪽 약 180㎞ 부근 해상을 지나 8일 오전 9시쯤 청진 북북동쪽 약 300㎞ 부근 육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