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몸으로 얼음속 2시간30분57초 버틴 墺남성, 세계기록 경신

뉴시스 입력 2020-09-06 08:36수정 2020-09-06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제프 쾨벨이라는 오스트리아 남성이 5일 수영복만 입은 채 어깨높이까지 얼음으로 채워진 유리상자 안에서 2시간30분57초를 버터 맨몸으로 얼음 속에서 오래 버티기 부문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오스트리아 멜크에서 200㎏에 달하는 얼음 속에서 지난해 자신이 세웠던 종전 세계 기록을 30분이나 더 연장한 쾨벨은 “혹한으로 끝없이 몰아치는 고통과 싸우기 위해 긍정적인 감정에 초점을 맞추려 했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고통을 이겨내기 위해 긍정적인 감정을 시각화했다. 이를 통해 고통을 견딜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새 기록 수립 후 얼음으로 가득 찬 유리상자에서 나온 쾨벨은 “등에 쬐이는 태양 볕이 정말 위대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내년 미 로스앤젤레스에서 자신의 기록을 한 번 더 뛰어넘는데 도전할 계획이다.

[멜크(오스트리아)=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