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소독제 바르고 촛불 켜던 여성, 온몸에 불붙어…전신 화상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05 16:50수정 2020-09-05 1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
미국 텍사스주의 한 여성이 손 소독제를 바른 뒤 촛불을 켜려다가 전신에 심한 화장을 입어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4일(현지시간) CBS 뉴스에 따르면 텍사스주 라운드 록에 살고 있는 케이즈 와이즈는 손 소독제를 바른 뒤 촛불을 켰고, 그녀의 손에 바로 불이 붙게 됐다.

와이즈는 “손 세정제 때문에 내 전신에 불이 붙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그리고 내 얼굴 전체로 퍼졌다. 5초 만에 온몸이 불길에 휩싸였다”고 회상했다.

주요기사
라운드 록 소방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전문가들은 “손 소독제는 인화성 물질이 포함돼 있다”고 경고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