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실내포장마차서 집단감염…손님·직원 등 5명 확진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04 11:14수정 2020-09-04 1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경기 안산시는 상록구 건건동 소재의 한 실내포장마차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3일 이틀간 5명 발생했다고 4일 밝혔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2일 안산구 반월동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안산 123번 환자)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다음 날인 3일 상록구 부곡동과 반월동에 거주하는 50대 주민 3명(안산 127∼129번)과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에 거주하는 주민(수원 223번) 등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확진된 4명은 모두 안산 123번 환자의 접촉자였다. 안산 128·129번 확진자는 실내포장마차 직원이고, 나머지는 손님이거나 손님의 접촉자로 드러났다.

안산시는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이 가게를 방문한 사람 중 증상이 있으면 검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현재까지 검사를 받은 방문자 7명은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다.

주요기사
보건당국은 이번 연쇄감염의 최초 감염경로를 찾기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