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패륜정부’는 망언…변한 건 文 아닌 안철수 눈빛”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04 10:39수정 2020-09-04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 News1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전임 대통령(박근혜 전 대통령)의 ‘레이저 눈빛’ 닮아간다”고 한 데 대해 “변한 것은 대표의 눈빛”이라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대표께서 문 대통령을 향해 ‘박근혜 레이저 눈빛 닮아간다, 청개구리 대통령’이라고 비방하더니 급기야 문재인 정부를 ‘빚내서 생색내고 미래세대에 갚게 하는 패륜 정부’라는 망언을 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아무리 정치적 상대이고 감정이 있더라도 대통령은 대표님을 포함한 5000만 국민이 뽑은 국가의 대표라는 사실을 잊지 마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안 대표가 지적한 재정악화에 대해서는 “경제침체기에는 어느 국가나 국채 증가를 감수하며 경기회복을 위해 재정지출을 확대한다. 가계소득이 줄면 소비와 수요에 이어 투자와 공급이 줄면서 경기침체가 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께 여쭙고 싶다. 경제위기에 가계부채증가 억제하고 경제회생 시키려고 다른 나라보다 턱없이 적은 국채 조금 더 발행한 것이 패륜인가. 오히려 안그래도 과도한 재정건전성 유지한다고 가계지원 경제회생에 필요한 국채발행 회피하여 민생경제 망치는 것이 패륜 아닌가”라고 물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