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간호사 메시지, 순수 격려인데…참 안타깝다”

뉴시스 입력 2020-09-03 16:36수정 2020-09-03 16: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전날 참모 티타임서 메시지 준비 지시
靑 "처우 문제 적극 검토 등 진심 우러나온 격려"
문재인 대통령의 간호사 노고 격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과 관련해 ‘편 가르기’ 논란이 일면서 청와대 내부에서는 당혹스러움이 감지됐다. 순수한 격려 차원인데 마치 의사와 간호사 편을 나누는 뜻으로 곡해됐다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3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께서는 정말 마음에서 우러나와 간호사들의 고충을 격려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진심으로 격려하고 싶었는데 ‘편 가르기’ 식으로 보도가 나오니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이날 대통령과 참모들의 티타임에서도 이 같은 안타까운 목소리들이 나왔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참모진과의 티타임에서 진료 공백을 메우고 있는 간호사들의 노고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의사들은 현장을 떠났는데 간호사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취지로 언급하며, 간호사 노고 격려와 관련한 메시지를 주문할 것을 지시했다.

주요기사
대통령 페이스북 글은 연설비서관에서 초안을 작성한 뒤, 대통령에게 올려 검수를 받아 최종안이 공식 계정에 올라가게 된다. 보통 연설비서관실에서 도맡아 써왔지만 이날 지시는 급하게 내려오면서 연설기획비서관실에서 맡게 됐다.

이후 문 대통령 페이스북에는 “의료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며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가”라는 글이 게시됐다.

또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들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면서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 글을 두고 야권과 온라인을 중심으로 ‘의사와 간호사 편 가르기를 하고 있다’는 논란이 일었다. 대한간호협회가 대한전공의협의회 등에게 조속한 의료현장 복귀를 촉구하고 나선 상황에서 대통령이 의사와 간호사를 나눠 편을 가르고 있다는 주장이다.

논란이 확대되자 청와대 내부에서는 아쉬움과 안타까운 목소리가 공존했다. 이 관계자는 “간호사들의 처우 문제 등에 대해 적극 검토해서 어려움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대통령께서는 정말 진심에서 우러나온 순수한 격려인데 그렇게 전달돼 참 안타깝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의 격려 메시지에 가수 아이유 팬 일부가 반발하고 나섰다는 데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단지 감사의 뜻을 겸해 표시하려고 했던 것이 왜곡돼 안타깝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SNS에 아이유의 아이스조끼 기부 소식을 전했는데, 이를 두고 일부 아이유 팬은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달라’, ‘이간질 시키지 말아 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