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관 면허 취소 수준 음주운전…주차된 차량 2대 ‘쾅’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03 10:34수정 2020-09-03 1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현직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주차된 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A 경사는 지난 8월 27일 밤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한 주차장에서 음주 상태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A경사가 주차돼있던 차량 2대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한 결과 A경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54%로 면허 취소 수준인 0.08%를 훌쩍 뛰어넘었다.

주요기사
경찰은 A경사를 직위해제했으며,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