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동관·반지·금동신발까지 착장 그대로…1500년전 170cm 그 사람은 누구였을까

뉴시스 입력 2020-09-03 10:30수정 2020-09-03 1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주 황남동 고분에서 추가 출토
머리부터 발치까지 전신에 장신구
금동관등 6세기 전반에 제작된 것
문화재청, 성별 여부 과학분석으로 밝힐 것
금동관과 귀걸이, 가슴걸이, 허리띠, 팔찌, 반지, 신발 등 피장자(무덤에 매장돼 있는 사람)의 착장품이 한번에 출토됐다.

1973년∼1975년 경주 황남대총 이후 최초이다. 또한 경주 지역의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에서 피장자(무덤에 매장돼 있는 사람)가 신발을 착장한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동관은 현재까지 출토된 경주 지역의 금동관 가운데 가장 화려하다.

문화재청은 경주 황남동 고분에서 추가로 진행된 정밀 발굴조사에서 금동관과 금드리개(장식으로 늘어뜨린 것), 금귀걸이, 가슴걸이, 은허리띠, 은팔찌, 구슬팔찌, 은반지 등이 피장자가 착장한 상태 그대로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주요기사
문화재청은 경상북도·경주시와 함께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2018년 5월부터 경주 황남동 120호분을 발굴조사하고 있으며, 이번에 피장자가 착장한 장신구가 대거 발굴된 곳은 황남동 120호분의 봉토를 파괴하고 축조된 120-2호분이다.

이번 발견은 지난 5월27일 매장주체부(시신이 있는 자리)에서 금동신발과 금동 달개(금관의 얇은 쇠붙이 장식) 일부를 확인해 진행한 정밀 발굴조사의 결과다.
이번 정밀 발굴조사에서 확인한 것은 피장자가 머리부터 발치까지 전신에 착장했던 금동관 등 6세기 전반에 제작된 장신구 일체다. 피장자는 금동으로 만든 관(冠)을 머리 부분에 착장했고, 굵은고리귀걸이를 양쪽에 하고 있으며, 금동신발을 신고 있었다.

금동 달개 일부가 5월에 먼저 노출됐던 피장자의 머리 부분에서는 최종적으로 금동관이 확인됐다. 금동관은 가장 아래에 관테(머리에 관을 쓸 수 있도록 둥글게 만든 띠)가 있으며, 그 위에 3단의 나뭇가지모양 세움장식 3개와 사슴뿔모양 세움장식 2개를 덧붙여 세운 형태다.

관테에는 거꾸로 된 하트 모양의 장식용 구멍이 정연하게 배치돼 있으며, 나뭇가지모양 세움장식의 끝 부분에도 거꾸로 된 하트 모양의 구멍이 뚫려 있다. 금동관의 관테에 장식용 구멍이 뚫려있는 것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임금동관의 관테에는 곱은옥과 금구슬로 이루어진 금드리개가 양쪽에 달려 있다.

관테와 세움장식 사이에는 ‘ㅜ, ㅗ’ 모양의 무늬가 뚫린 투조판(조각에서 재료의 면을 도려낸 부분)이 있는데, 세움장식의 상단에서도 투조판의 흔적이 일부 확인됐다. 이 투조판이 관모(벼슬아치들이 쓰던 모자)인지, 금동관을 장식하기 위한 용도였는지는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투조판이 관모일 경우에는 경주 지역 돌무지덧널무덤의 피장자가 관과 관모를 동시에 착장한 첫 사례다. 투조판이 관을 장식한 용도일 경우에는 현재까지 출토된 사례가 없는 새로운 형태다.

금동관 아래에서는 금으로 제작한 굵은고리귀걸이 1쌍과 남색 구슬을 4줄로 엮어 만든 가슴걸이가 확인됐다. 그 아래에서는 은허리띠와 허리띠의 양 끝부분에서 4점이 묶음을 이룬 은팔찌, 은반지도 발견됐다.

오른팔 팔찌 표면에서는 크기 1㎜ 내외의 노란색 구슬이 500점 넘게 출토돼 작은 구슬로 이루어진 구슬팔찌를 은팔찌와 함께 끼고 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은반지는 오른손에서 5점 왼손에서는 1점이 출토됐는데, 왼손 부분을 완전히 노출시키지 않았기 때문에 추가적인 조사가 이루어지면 왼손 부분에서 은반지가 더 출토될 가능성도 있으며, 천마총의 피장자처럼 각 손가락마다 반지를 꼈을 가능성도 있다.

금동신발은 ‘ㅜ, ㅗ’ 모양의 무늬를 번갈아가며 뚫은 앞판과 달리 뒤판은 무늬를 새기지 않은 사각의 방형판으로 마감한 형태였다. 참고로 1960년 의성 탑리 고분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금동신발이 출토된 적이 있다.

현재까지 신라 고분에서 출토된 관과 신발은 실생활에 사용하던 것이 아니라 죽은 이를 장사지내어 보내는 의례(장송 의례)를 위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동관의 중앙부에서 금동신발의 뒤꿈치까지의 길이가 176㎝인 것으로 보아 피장자의 키는 170㎝ 내외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 신라왕경사업추진단은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피장자의 성별 등을 포함해 추가로 더 밝힐 수 있는 것이 있는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은허리띠의 드리개 연결부가 삼각 모양인 점, 부장칸에서 출토된 철솥(철로만)의 좌·우에 고리 자루 모양의 손잡이가 부착된 점 등 기존에 보기 어려웠던 새로운 자료가 많아서 추후 종합적인 연구가 이루어지면 다양한 논의가 더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신라왕경사업추진단은 이번에 확인한 장신구 등 다양한 유물을 3일 오후 2시 문화재청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댓글로 제시되는 궁금증에 대해 학예연구사들이 실시간으로 답변하는 온라인 발굴현장 설명회를 개최한다. 피장자의 장신구를 착장 상태 그대로 전체 노출시켜 공개하는 것도 처음이다.

문화재청 신라왕경사업추진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대응하고, 정부 혁신의 하나로 지금까지 문화재 관계자 위주이던 현장 설명회에서 탈피해, 발굴조사의 생생한 현장을 실시간으로 온라인에 공개해 국민 누구나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발굴 문화를 만들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발굴 성과를 다양한 온라인 현장 설명회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