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절반 “언택트 강의 원해”…“2학기 등록금 감액해야” 91.2%

뉴시스 입력 2020-09-03 08:25수정 2020-09-03 08: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졸업에 꼭 필요한 강의에 한해 대면 진행 희망” 45.9%
대학생 48.3%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2학기 모든 강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금에 대해서는 대학생 91.2%가 온라인 또는 온·오프라인 강의 병행 시 감액해야 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전국 대학생 2555명을 대상으로 ‘2학기 강의 방식 및 등록금’ 관련 조사를 실시한 결과, 48.3%의 대학생이 ‘모든 강의를 비대면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졸업에 꼭 필요한 강의에 한해 대면 진행해야 한다’는 답변 역시 45.9%로 높았고, ‘안전수칙이 준수된다면 전체 강의를 대면 진행해도 된다’는 답변은 5.8%에 그쳤다.

실제 대학생들이 재학 중인 학교의 2학기 강의 방식은 ‘온·오프라인 강의 병행(71.4%)’으로 진행되는곳이 가장 많았다. ‘전체 강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는 답변은 23.8%였고, ‘전체 강의를 오프라인으로 진행한다’는 곳은 4.8%로 집계됐다.

알바몬에 따르면, 대학생 91.2%는 온라인 또는 온·오프라인 강의 병행 시 2학기 등록금이 감액되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학생들은 2학기 등록금이 감액되야 하는 가장 큰 이유로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수업 질 하락(1학기 대비 보완책이 없어서)(64.2%)’를 꼽았다. 이어 ‘도서관, 실습실 등 학교 시설물을 이용할 수 없어서(39.8%)’라는 답변과 ‘비대면 수업 대비 등록금이 너무 과한 것 같아서(34.1%)’ 등도 등록금 감액을 주장하는 주요 이유였다(*복수응답).

주요기사
그러나 알바몬 조사 결과 실제 2학기 등록금을 감액한 학교는 33.1%로 조사돼 3곳 중 1곳에 그쳤다.

한편 지난 1학기 비대면 수업을 경험한 대학생들 중 21.4%만이 비대면 수업이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가장 많은 40.2%는 비대면 수업 만족도가 ‘보통 수준’이라 답했고, 38.4%는 비대면 수업이 ‘불만족스럽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