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더스 전 대변인 “싱가포르서 김정은이 나에게 윙크했다”

뉴스1 입력 2020-09-03 06:57수정 2020-09-03 06: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당시 세라 허커비 샌더스 전 백악관 대변인에게 윙크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은 샌더스 대변인이 회고록 ‘나를 말하다’(Speaking for Myself)’에서 이 같은 주장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샌더스 전 대변인에 따르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민트 껌을 건넸다. 김 위원장이 껌을 집어 들고 주저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껌을 씹어 보였다. 독이 들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였다.

이어 두 사람이 스포츠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김 위원장이 자신을 지긋이 쳐다보더니 갑자기 한쪽 눈을 찡긋거리는 듯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샌더스 전 대변인은 급히 눈길을 아래로 돌리고 계속 메모를 작성했다. 이후 공항으로 돌아가는 도중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사실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당신에게 홀딱 반한 모양이다”며 “당신이 북한에 가면 영웅이 될 것”이라면서 마구 웃었다.

가디언은 샌더스 전 대변인의 회고록이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운동에 악재가 될 수도 있다며 대통령의 여성 혐오적인 행동이 묘사돼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