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100일 김종인 “국민의힘으로 재보궐·대선 이길 것”

뉴스1 입력 2020-09-02 17:57수정 2020-09-02 1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래통합당이 2일 오후 당 의결기구인 전국위원회에서 새 당명 ‘국민의힘’을 최종 추인했다. 사진은 이날 미래통합당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프로필 사진으로 올라와 있는 새 당명 ‘국민의힘’. (미래통합당 페이스북 캡쳐)2020.9.2/뉴스1 © News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우리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서 승리하고 이어 2022년 대선에서 다시 정권을 되찾아 올 수 있도록 비상대책위원회는 국민과 함께 전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이 국민의힘으로 바뀐 이날 소속 당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 당의 집권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국민의힘’으로 다시 태어났다”며 이렇게 전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코로나19로 인해 정치, 경제 및 국가시스템마저 무너지는 상황”이라며 “우리는 기민하고 유능하게 대처하고 선제적으로 혁신하는 민생정당, 대안정당, 수권정당의 모습을 국민께 선보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민생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시대변화를 선도하고, 약자와 동행하며 국민통합에 앞장서는 정당으로서 국민과 호흡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하루 뒤인 오는 3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