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 특별공급 청약 4.7대 1…오늘 1순위 접수

동아경제 입력 2020-09-02 14:13수정 2020-09-02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 조감도
동탄신도시·영통지구 생활권 공유…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개통 수혜

롯데건설이 경기도 화성시 반월3지구에 선보이는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가 특별공급 청약 결과 전 주택형 마감을 기록했다. 단지가 들어서는 화성시가 규제지역으로 묶였음에도 청약 열기가 이어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일(화) 진행된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 특별공급 청약에서 총 417가구 모집에 1,940건이 접수되며 평균 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중에서도 신혼부부 공급에만 1,731건이 몰렸다.

분양 관계자는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는 동탄신도시와 영통지구의 생활권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데다 롯데캐슬 브랜드 단지로 조성돼 분양 전부터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았다”며 ”고강도 규제에도 특별공급 청약이 성공적으로 마감한 만큼 1순위 청약도 원활하게 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는 지상 최고 25층, 12개동, 전용면적 59~111㎡, 총 999가구로 이뤄진다.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59㎡A 90가구 ▲59㎡B 42가구 ▲59㎡C 45가구 ▲84㎡A 528가구 ▲84㎡B 179가구 ▲84㎡C 73가구 ▲111㎡ 42가구로 구성되며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이 전체의 96%이다.

청약 일정은 2일(수) 1순위 해당지역, 3일(목)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일은 9월 10일(목)이고, 정당계약은 9월 22일(화)~27일(일) 6일간 진행된다. 고분양가 관리지역인 만큼 합리적인 분양가격이 책정됐다.

단지는 입지 여건도 우수하다. 단지에서 도보 약 5분 거리에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반월나노시티역(가칭)이 개통될 예정으로 동탄역까지 3정거장 만에 이동할 수 있다. 또한, GTX-A노선이 개통(예정)되면 단지에서 삼성역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교육 여건도 우수하다. 우선 반월초, 반월중, 반월고 등의 학교시설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으며, 영통역 및 태장사거리 학원가 이용도 편리하다. 또한, 이마트(동탄점), 롯데마트(영통점), 이마트(동탄점),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등의 편의시설과 메가박스(영통점), CGV(동탄점) 등의 문화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인근에 롯데백화점 동탄점(‘21년 예정)이 입점할 계획이어서 생활 인프라는 더욱 풍부해질 전망이다.

직주근접 입지도 갖췄다. 단지 인근에 삼성전자 나노시티 화성캠퍼스가 위치해 있으며, 삼성디스플레이 기흥캠퍼스, 삼성디지털시티 등의 산업단지와 협력업체들도 가까워 직주근접 아파트로 손색이 없다. 특히, 단지 주변 반월동과 기산동 일대에는 신동탄 SK뷰파크, e편한세상 반월 나노시티역, 신동탄 롯데캐슬 등 5,000여 가구의 브랜드 새 아파트가 공급된 상황이다.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가 공급되면 이 일대는 대규모 브랜드 타운으로 변모할 예정이다.

이러한 브랜드 타운에 조성되는 ‘롯데캐슬’ 신규 단지인 만큼 브랜드 가치에 걸맞은 상품성도 갖췄다. 우선 전 세대가 남향 위주로 배치돼 채광, 통풍이 우수하며 지상에 차 없는 아파트로 설계돼 안전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또한, ‘언택트(Untact)’ 시대를 맞아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나만의 아지트(Azit) 컨셉이 적용된다. 홈오피스형 드레스룸 옵션을 선택 시 드레스룸을 책상과 책장, 서랍 등이 제공되는 홈오피스로 꾸며, 재택근무를 위한 업무 공간 또는 자녀들의 원격수업을 위한 학습공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전 세대 현관에 클린에어 시스템(유상옵션)이 적용돼 깨끗하고 안전한 주거공간을 제공한다. 클린에어 시스템의 경우 에어브러쉬와 에어샤워기, 실내공기질에 맞춰 자동가동되는 공기청정 환기시스템 등이 적용돼 깨끗한 실내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의 사이버 견본주택은 롯데캐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입주는 2022년 11월 예정이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