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 확진자 접촉하면 “위험” 스마트폰 알람

뉴스1 입력 2020-09-02 13:31수정 2020-09-02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내 몇몇 주(州)가 주민들에게 스마트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노출 알림 기능을 사용하라고 요청할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과 구글은 1일(현지시간) 주당국이 서로 인접했던 스마트폰 정보를 확인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에게 이를 알려주는 새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기술을 적용하는 주당국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 주민들에게 해당 기능을 사용하라는 요청을 직접 보낼 수 있게 된다. 이전에는 주민들이 직접 당국의 코로나19 관련 앱을 찾아 설치해야 했다.

이러한 새로운 접근법은 미국 내 바이러스 노출 알람 기술 사용을 극대화하는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NYT는 설명했다. 당국의 기술 도입을 방해하는 기준을 낮추고 대중이 훨씬 쉽게 기능을 사용하게 만들면서다.

주요기사
애플과 구글은 메릴랜드주와 버지니아주, 워싱턴D.C.가 코로나19 알람 기술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외 25개 주가 사용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4월 애플과 구글은 블루투스를 이용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근처에 있었던 다른 스마트폰을 탐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기술을 이용하는 사용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시스템에 특정 인증코드를 이용해 양성 결과를 입력하고, 이후 이 확진자와 근접 접촉했던 스마트폰 이용자가 노출 알림이 받게 되는 방식이다.

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한 뒤 세계 각국은 확진자 동선 추적 앱을 개발, 배포했다. 그러나 이 앱들은 사용자의 건강이나 위치 정보를 수집하고 당국에 보고해 개인정보 침해 논란을 빚었다. 보안 결함 요소도 많았다.

반면 애플과 구글의 기술은 사용자 건강 정보를 요구하지 않고 위치도 추적하지 않는다. 구글은 주 당국이 이용할 수 있는 앱을 만들었고 아이폰은 소프트웨어에 기술을 적용한다고 NYT는 설명했다.

다만 일부 보안 전문가들은 애플과 구글의 알림 기능도 잘못된 경보로 필요 없는 알람을 보낼 수 있다는 등의 우려를 제기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