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회 권한으로 진료 거부 사태 해결에 최선”

뉴시스 입력 2020-09-02 10:09수정 2020-09-02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환자들, 눈물로 의사들 기다려…진료 거부 안타까워"
"당정협의 조속히 마무리해 4차 추경 편성·집행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의료계 파업 사태와 관련해 “우리는 진정성을 갖고 국회의 권한과 책임으로 사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의료계 지도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어려운 국민들께서 지금의 국가적 위기를 눈물로 견디고 계신 것처럼 환자들도 눈물로 의사들께서 돌아오시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의료계의 진료 거부가 더욱 더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의사들께서 한시라도 빨리 환자 곁으로 와 주시기 바란다”며 “그것이 환자와 국민을 위해서도 필요하고 국민의 신뢰 위에 서 있는 의료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절박한 일”이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전날 한 정책위의장은 대한의사협회(의협),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와 만나 공공의대 설립 등에 대해 전면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의료계가 전향적인 판단을 내릴지 주목되고 있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수도권 확산 사태와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그늘에서 눈물 흘리고 계신 모든 국민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거리두기가 효과를 나타내기 시작했다고는 하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어제 통계를 보면 일일 확진자가 다시 약간 늘어났다”며 “거리두기 효과가 더 확실해지고 코로나19가 훨씬 더 진정돼야 한다. 그렇게 되도록 좀 더 참고 견뎌야 한다”고 국민들의 동참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자영업자와 노동자 등의 눈물을 닦아드리도록 당정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추경안을 편성해 처리함으로써 최대한 빨리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